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MF "식량가 급등으로 개도국 사면초가"

최종수정 2008.07.02 15:56 기사입력 2008.07.02 15:56

댓글쓰기

국제통화기금(IMF)이 식량가격 급등이 개발도상국 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2일자를 통해 보도했다.

IMF는 전날 보고서를 통해 유가가 안정되더라도 식량가격 상승추세는 지속될 수 있음을 우려하며 식량 수입 비율이 높은 개발도상국의 빈곤층 가정을 궁지에 몰아넣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IMF는 고유가와 식량가격 상승 추세가 이어질 경우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등을 비롯해 최대 75개국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식량가격 상승이 지속되면 식량수입에 의존하는 국가들의 무역수지가 악화되고 인플레이션 통제도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식료품 가격 급등의 배경으로는 바이오연료 생산 증가와 신흥 및 개도국 경제권의 지속적인 성장, 고유가로 인한 비용 증가, 약달러 등이 꼽혔다.

IMF는 특히 많은 개도국의 가정들이 소득의 4분의 1 이상을 식비로 쓰고 있으며 많은 아프리카 국가 가정의 경우 소득의 절반 이상을 식비로 사용하고 있는 반면 유류비로는 10% 미만을 지출하기 때문에 식량가격 상승이 개도국 국민의 생활 수준에 고유가보다 더 큰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도미니크 스트로스 칸 IMF 총재는 "유가와 식량가격 동반 급등으로 인해 많은 국가 경제가 한계점(a tipping point)에 도달했다"며 일부 국가의 경우 식량가격 상승이 이미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IMF는 또한 원유 및 식량 가격 상승이 장기화할 경우 많은 국가들에서 실질소득을 감소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IMF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식량가격 상승으로 인한 빈국의 소득 감소분이 371억달러를 넘을 것이며 이는 이들 빈국의 경제성장률을 2.7% 가량 낮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해들어 국제상품가격은 1970년대 이래 최악의 변동성을 나타내고 있다.
유엔에 따르면 밀, 쌀과 같은 세계 곡물가격은 4월까지 1년전보다 평균 43% 상승했다. 국제유가도 올해들어 51.7% 급등했다.

IMF는 각국 정부가 물가를 억제하기 위해 보조금을 지급하기보다는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충고했다. 아울러 중앙은행들은 물가상승 충격을 줄이기 위해 긴축정책을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5일부터 나흘간 일본 도야코에서 열리는 선진 8개국(G8) 회담에서도 식량가격 문제는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