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 민노총 '정치파업' 명분이 없다

최종수정 2008.07.02 12:45 기사입력 2008.07.02 12:45

댓글쓰기

민주노총이 예정대로 오늘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최대 산별조직인 금속노조는 오늘 2시간 부분 파업에 이어 내일부터는 매일 5만명의 조합원이 상경투쟁을 벌이고 촛불집회에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민노총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협상과 공공부문 사유화 저지, 물가폭등 대책 등을 요구하며 공기업의 구조조정을 감안해 9월까지 파업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민노총 파업에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무엇보다 민노총이 내세운 명분이 '정치적 구호'라는 것이 공통된 지적이다. 민노총은 '정치 파업'이란 비판에 대해 "노동자가 광우병에 걸려서 노동력을 상실하고 아이들은 학교에서, 아니면 군대 가서 광우병 소 먹고 잘못되면 임금에 막대한 손실이 오는데 어떻게 근로조건과 무관할 수 있냐"고 항변하지만 국민들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이석행 민노총 위원장은 이를 의식한 듯 "생산에 타격을 주되 국가 경제에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총파업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말하고 있지만 탄압이 계속되면 전기를 끊고 철도를 멈추는 식으로 투쟁 수위를 높인다는 위협까지 서슴지 않아 앞뒤가 맞지 않는 억지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요즈음 우리 경제는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고유가 등 외부요인에 경제 운용 미흡 등 국내 악재에 시달리는데 여기에 산업 현장의 파업까지 겹쳐진다면 회복 불능의 나락으로 추락할지 모르는 상황이다. 무엇이 자신과 기업, 사회와 국가를 위하는 길인지 심각히 생각해 봐야 한다.

정부도 민노총의 파업을 정치파업으로만 치부해 몰아붙이지 말고 파업을 자제할 해결 방안이 없는지 대화와 설득의 자리를 만들어야 한다. 정치적 색채가 짙지만 민노총의 요구사항을 전향적으로 검토해 정부의 입장을 밝혀야 한다. '평행선 대치'에도 어딘가에선 접점을 찾을 수 있고 이를 통해 막힌 통로를 뚫을 수 있기 때문이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