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온실가스 감축 전분야로 확대

최종수정 2008.07.02 11:06 기사입력 2008.07.02 11:00

댓글쓰기

내년부터 교통·물류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종합대책을 담은 '지속가능 교통물류 발전법'이 시행되는 등 국토해양부 각 분야에서 기후변화에 대응한 정책이 마련된다.

국토부는 먼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권역별 교통물류 지속가능성 관리체계, 친환경 전환교통지원대책 등 녹색교통 활성화 방안을 강구한다고 2일 밝혔다.

또 2008년 하반기부터 경유화물차를 LNG화물차로 전환할 경우 대당 2000만원의 전환비용을 지원하고, 부두의 갠트리 크레인을 연료비 80% 절감이 가능한 전기동력형으로 전환할 경우 내년부터 비용을 지원한다.

중장기적인 차원에서 교통량 감축을 위한 수요관리시책도 강화된다. 혼잡통행료의 부과단위·금액 등 기준을 개선하고, 교통유발부담금의 실효성도 높인다. 에너지가 절약되는 운전습관과 차량관리방법 등 에코드라이브(Eco-Drive) 운동도 펼쳐나가기로 했다.

철도의 친환경성과 수송효율을 높이기 위해 2015년까지 전철화율과 복선화율을 각각 73.1%과 64.1%로 끌어올린다. 남북 6축, 동서 6축의 간선철도망도 구축해 2015년까지 철도의 수송분담률을 여객 15.2%, 화물 13.1%로 높일 계획이다.

해양분야에서는 조력·조류·파력 등 청정 해양에너지 기술도 적극 실용화해 나갈 계획이다. 세계 최대의 시화호 조력발전소가 2010년부터 본격 가동되고, 올해 울돌목 시험 조류발전소를 건설하고, 2013년에는 9만kw급 상용조류발전소를 건설할 예정이다.

발전소·제철소 등에서 포집된 이산화탄소(CO2)를 해양퇴적층에 저장해 온실가스를 감축시키는 기술(carbon capture & storage)도 정부·민간의 협력을 통해 적극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해조류·해양미생물을 이용한 CO2 흡수기술을 상용화해 청정개발체제(CDM)사업으로서 UN 인증을 획득할 계획이다.

또 취약성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을 지리정보시스템(GIS)과 연계 구축해 각 분야별 기후변화 적응대책과 국토전반의 적응전략을 수립하는 데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기후변화의 영향을 고려한 예측시나리오에 맞춰 2006년부터 2020년까지 '수자원 장기종합계획'의 수정계획을 2010년 6월 수립한다. 또 홍수대비 댐의 치수능력을 높이기 위해 전국 23개 댐에 대한 보강사업도 2015년까지 추진한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