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전, '리베이트 의혹' 도마 위에

최종수정 2008.07.02 11:03 기사입력 2008.07.02 11:00

댓글쓰기

檢, ERP 도입과정 비리 본격 수사

공기업들의 방만 및 비리 운영에 대한 비난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전력공사가 리베이트 관련 비리 의혹에 휘말리면서 또 한번 공기업의 경영투명성이 도마위에 올랐다.
 
특히 한전 ERP 사업의 경우 지난해에도 비자금 조성 및 정치권 로비 의혹 등으로 수사를 받았지만 성과 없이 마무리 돼 검찰의 이번 수사에서 어떤 결과를 내 놓을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일 검찰과 한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문무일 부장검사)는 1일 한전이 전사 ERP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리베이트가 건네졌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M사와 T사, I사 등 3개 전산 장비 회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수사관 10여 명을 송파구와 구로구, 중구 등에 위치해 있는 3개 전산 장비 회사에 급파해 회계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입수, 분석중이다.
 
검찰은 계좌 추적 등을 통해 일부 임직원들이 하청업체 측과 수상한 자금 거래를 한 정황도 포착해 출국금지 등 조치를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계좌추적은 물론 한전 임직원 등 관련자를 조만간 불러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한전이 340여억원을 들여 2006~2007년 구축한 ERP 사업은 비자금 조성 및 금품 수수 의혹 등으로 이미 지난해부터 꾸준히 문제가 제기돼 왔다.
 
실제로 지난해의 경우 언론 보도를 통해 한전 임직원들이 ERP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하청 업체에 지급한 대금을 과다계상하는 방식으로 6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정치권 등에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를 벌였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그러나 이번의 경우 검찰이 직접 수사에 나서면서 수사는 지난해보다 훨씬 강도 높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 관계자는 "한전의 일부 임직원들이 전사 ERP를 도입할 때 납품 업체들로부터 사업자 선정과 관련한 각종 편의를 봐 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전 관계자는 이에 대해 "회사 차원에서는 이런 일들이 있었는 지 알지 못했다"며 "혹시 (리베이트 관련 비리가) 있었더라도 개인적인 차원에서 이뤄진 일이지 회사 차원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 고위 관계자는 일부에서 제기된 한전 비리 의혹 관련,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 연루설에 대해 "연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