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이스, 핵불능화를 위한 첫걸음으로 기록될 것

최종수정 2008.06.27 23:06 기사입력 2008.06.27 23:06

댓글쓰기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27일 북한의 냉각탑 폭파와 관련해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못하도록 수 개월간 노력해 온 불능화를 위한 걸음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G8(서방8개국 모임)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중인 라이스 장관은 "북한을 '플루토늄 사업'에서 손떼게 하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냉각탑 폭파의 의미를 거듭 강조한 뒤 "하지만 이것이 이야기의 끝은 아니다"고 말했다.

냉각탑 폭파 현장을 지켜보기 위해 영변을 방문한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도 "이는 핵불능화 과정의 중요한 걸음이며, 이로써 우리는 다음 단계(북핵 3단계)로 넘어갈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서게 됐다"고 말했다.

성 김 과장은 냉각탑이 순식간에 무너진 후에 북한관리들과 악수를 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라이스 장관은 그러나 이어 가진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일본 외상과 회담에서 일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을 압박할 수 있는 "많은 지렛대"를 여전히 갖고 있다고 경고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