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막판까지 혼선..북한의 냉각탑 폭파

최종수정 2008.06.27 22:56 기사입력 2008.06.27 22:56

댓글쓰기

북한의 영변 원자로 냉각탑은 27일 오후 5시5분께 폭파됐지만 이 사실은 폭파된 뒤 2시간30분 정도가 지나서야 화면을 통해 확인됐다.

한국과 미국, 일본, 러시아, 중국 등에서 파견된 10여명의 취재진이 현장에서 폭파장면을 목격한 뒤 영변에서 평양으로 2시간여를 달려 돌아 와서야 뉴스를 보도했기 때문.

당초 예정됐던 생중계도 돌연 취소되고 북한의 발표도 없어 현장 상황을 알기는 더욱 어려웠다.

서울의 취재진들은 청와대와 외교통상부, 국가정보원, 군 당국 등을 상대로 폭파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취재를 했지만 모두 '알 수 없다'는 대답만 돌아왔을 뿐이었다.

현지에 취재를 간 미국 CNN 등 외신들이 현지 취재기자의 기사대신 MBC의 보도를 인용해 '냉각탑 폭파'를 전하자 혼선은 더해졌다.

일부에서는 이날 기상사정 등의 이유로 폭파가 이뤄지지 않은 것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왔다.

MBC의 첫 보도가 나간지 2시간여 뒤인 7시23분께 중국 신화통신이 현지에서 상황을 지켜본 기자가 전해왔다며 "오후 5시5분에 폭파가 진행됐다"고 긴급뉴스를 타전한 뒤에야 상황이 정리됐다.

MBC도 조금 뒤 평양 현지의 기자를 연결, 폭파 시간이 5시5분이라고 수정했다.

한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냉각탑 폭파를 외부에야 선전하고 싶었겠지만 내부적으로는 선군정치의 상징인 핵시설을 파괴하는 장면을 숨기고 싶지 않았겠느냐"면서 "북한이 폭파 이후에도 아무런 발표를 하지 않은 점도 혼선을 부추겼다"고 말했다.

당초 알려졌던 것과는 달리 생중계가 이뤄지지 않은 것도 현장 상황을 파악하기 어렵게 만들었다.

취재진들은 베이징에서 평양으로 들어가면서 생중계가 어렵다는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영변 지역에 위성을 송출할 수 있는 시설이 없어 생중계는 어려운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외교 소식통은 "북.미 간 양해사항은 6자회담 참가국의 취재진을 불러 테러지원국 해제 24시간 내에 냉각탑을 폭파한다는 것"이라며 "생중계 여부는 전적으로 북한의 의지에 달려있는 것으로, 합의된 사항은 아니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