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쇠고기 협상' 갑론을박

최종수정 2008.07.22 15:41 기사입력 2008.06.27 16:31

댓글쓰기

국회등원놓고 야당끼리 엇갈려

여야 정책위의장은 27일 중앙선관위 산하 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한 토론회에 참석해 미국산 쇠고기 추가협상을 둘러싸고 열띤 공방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추가협상을 통해 국민적 불안감을 해소했을 뿐 아니라 미진한 부분에 대한 추가적인 대책까지 마련했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고시를 하게 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야권은 정부가 추가협상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건강권과 검역주권을 확보하지 못한 채 장관 고시까지 강행하는 독선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하면서 국정조사와 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안 처리를 요구했다.

최인기 통합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금 정부는 우리 역사에서 국민에게 오만과 독선을 자행하면서 미국에 저자세로 굴욕협상을 한 정부로 기억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류근찬 자유선진당 정책위의장은 "고시 강행으로 인해 이제 정부는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넜다"고 경고했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정책위의장 서리는 "이제 다시 촛불의 힘을 보여줄 때"라며 재협상을 촉구했으며, 진보신당은 국민투표를 실시해서라도 재협상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에 한나라당 임태희 정책위의장은 "국정 파행에 무한책임을 진 여당의 정책위의장으로서 사과의 말을 드린다"고 운을 뗀뒤 "미국 광우병을 우려하는데 어느 정부가 광우병이 발생했는 데 수입중단을 하지 않겠느냐"며 추가협상을 통해 검역주권과 건강권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선 야당끼리도 다른 행보를 나타냈다. 민주당과 민노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은 여당이 가축법 개정안을 수용하거나 재협상을 하지 않을 경우 등원이 어렵다는 원칙론을 밝혔지만 선진당과 친박연대는 등원론을 주장하는 한나라당의 입장에 공감을 표했다.

이에 대해 임태희 정책위의장은 "지금 국회 문을 닫고 여기서 토론하는 것이 비정상적"이라며 "국회를 정상 가동해 토의를 통해 정리하고 마무리했으면 좋겠다"고 개원을 거듭 촉구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