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교 수원컨벤션사업과 개발이익 전환 맞교환

최종수정 2008.06.27 15:02 기사입력 2008.06.27 15:01

댓글쓰기

경기도, 컨벤션 조성원가로…수원시, 광교사업협약 변경 수용

경기도와 수원시의 광교 개발이익과 컨벤션시티 사업 갈등이 한발씩 양보해 맞교환하는 방식으로 협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경기도와 수원시에 따르면 경기도가 수원컨벤션센터부지를 조성원가로 달라는 수원시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자 수원시는 경기도가 요구한 광교 개발이익을 경기도시공사 자본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협약 변경요청을 거절했다.

경기도는 지난해말 이후 광교신도시에서 발생된 개발이익금을 경기도시공사의 자본금으로 쓸 수 있도록 수원시에 2004년 11월 4개 사업시행자(도, 수원, 용인, 경기도시공사)간에 체결한 사업협약서 변경을 요구해왔다.

이는 경기도시공사의 자본금을 늘리고 늘어난 금액의 10배까지 금융권으로부터 차입해 고덕신도시와 동탄2지구 보상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수원시는 당초 체결한 협약서를 변경할 수 없다며 맞서고 있다. 당초 개발이익금을 가져가지 않는 조건으로 경기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한 만큼 당초 체결한 사업협약을 변경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수원시 관계자는 "당초 4자간 협의을 통해 광교신도시 개발이익을 사업지구내에 사용키로 협약을 체결했다"며 "경기도가 경기도시공사의 자본금을 늘려 다른 곳에 사용하기 위해 사업협약 변경을 요구하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경기도는 수원시가 사업협약 변경에 응하지 않자 광교컨벤션센터를 기부채납 받을 수 있도록 사업부지를 조성원가 이하로 달라는 요구에 ‘감정원가 공급’ 원칙으로 맞서왔다.

경기도는 광교내 컨벤션 사업부지를 조성원가(3.3㎡당 800만원)가 아닌 감정가(추정 1200만원대)로 공급하겠다며 수원시를 압박했다.

이처럼 컨벤션센터 건립사업과 광교 개발이익 협약 변경 등으로 첨예하게 대립해왔던 경기도와 수원시가 한발씩 양보해 광교 컨벤션센터 사업부지를 조성원가이하로 공급하는 대신 광교 개발이익을 경기도시공사 자본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사업협약을 변경하는 맞교환방식으로 놓고 심도있는 협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 관계자는 “광교신도시 개발과 관련 경기도와 협의 중에 있다”며 “원만한 협의점을 도출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협의에 어려움은 있겠지만 광교신도시의 개발이익금을 경기도시공사의 자본금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놓고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