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비자규제로 내쫓기는 외국인 속출

최종수정 2008.06.27 09:35 기사입력 2008.06.27 09:35

댓글쓰기

중국 정부가 올림픽에 앞서 안전 강화 차원에서 비자 발급을 제한하면서 사업차 중국에 장기 체류 중인 외국인들에게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27일(현지시간) 까다로워진 중국의 비자 발급 요건이 외국인들을 내쫓고 있다고 보도했다. 비자 연장이 불가능해 사업장을 제3국으로 옮기는 사례도 늘고 있다.
 
중국에서 8년 동안 시장조사업체 애쿼바이오트로닉을 운영해오고 있는 미국인 존 매캘리스터는 최근 비자 연장 불허로 강제 출국당할 판이다. 지금까지 중국에 250만달러(약 25억9500만원) 이상이나 투자한 그는 결국 태국 방콕으로 사업장을 옮기기로 결심했다.
 
미국ㆍ유럽 등 선진국의 관광객들이 관광 단수 비자(1회 중국 방문을 허용하는 비자)로 중국에 들어와 장기 체류 비자로 바꾸는 게 관례였다. 비자 연장과 변환이 현지에서 가능했을 뿐 아니라 절차도 그리 까다롭지 않았다.
 
요즘 중국 정부는 복수 비자 발급을 중단하고 단수 비자도 1개월짜리만 내주고 있다. 비자 유효 기간이 만료되면 귀국했다 본국에서 재발급 받아야 한다.
 
주중 미국 대사관은 요즘 단기 비자 연장 불가로 사업장을 철수하고 본국에 돌아가거나 제3국으로 옮기는 기업인이 부쩍 늘었다고 밝혔다. 비자 연장 불가에 항의하는 미국인도 급증했다.
 
상황은 한국인도 마찬가지다. 중국 출입국관리소는 최근 한국인 가운데 일부가 출장이나 유학이 아닌 불분명한 목적으로 중국에 들어온다며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비자 연장이 힘들 뿐 아니라 연장 기간도 축소됐다.
 
그 동안 광저우에서는 개인 사업자들이 홍콩으로 나가 2개월 체류가 가능한 비자를 발급받아 들어왔다. 하지만 5월 하순부터 1개월이나 15일 단수 비자만 발급돼 중국 체류가 사실상 어려워지고 있다. 상하이 현지에서는 비자 연장이 가능하지만 연장 기간이 1개월로 축소했다.
 
중국 당국은 지난달부터 베이징 서우두공항이나 칭다오ㆍ웨이하이 항구 입국장에서 보따리상과 긴급 방문객에게 발급하던 도착ㆍ선상 비자도 내주지 않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