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의회, 北테러지원국 해제 수용할 듯

최종수정 2008.06.27 05:06 기사입력 2008.06.27 01:12

댓글쓰기

미 의회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대북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방침에 제동을 걸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하워드 버먼 하원 외교위원장은 26일 성명을 내고 "북한의 핵신고와 미국 정부의 적성국교역법 적용 및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방침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버먼 위원장은 테러지원국 지정이 정식 해제되는 향후 45일 이내에 부시 행정부가 검증 활동을 벌이는 현명한 선택을 했다며 "볼은 이제 북한 코트에 있으며, 의회도 북한의 행동을 예의 주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지프 바이든 미 상원 외교위원장도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신고는 북한 핵무기와 관련 시설들을 검증 가능한 방법으로 폐기한다는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위원장은 그러나 "앞으로도 많은 일들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의회 다수당인 민주당 소속 상하원 외교위원장들의 이 같은 성명은 부시 대통령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 방침에 대해 미 의회가 제동을 걸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