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경부, 탄소포인트제 도입

최종수정 2008.06.27 00:01 기사입력 2008.06.27 00:01

댓글쓰기

환경부는 26일 저탄소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10대 중점 추진과제를 설정했다고 밝혔다.

10대추진 과제는 ▲지방자치단체의 기후변화 대응역량 강화 ▲온실가스 감축에 따른 대 국민 인센티브 제공 ▲폐기물에너지 자원화 ▲저탄소형 자동차 보급 확대 및 운전문화 개선 ▲저탄소형 소비ㆍ생산 문화 확산 ▲온실가스 감축 시민실천 프로그램 확산 ▲환경성 평가 시 기후변화요소 반영 확대 ▲기후변화 취약성 평가 및 지도 작성 ▲인공위성 통한 기후변화 감시 ▲유전자원 확보 및 기후변화 취약종 보전 등이다.

환경부는 지자체별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조사하고 감축 목표를 세우도록 유도하고 기후변화 시범도시를 중심으로 지역별 테마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탄소포인트 제도도 도입해 전기, 가스를 아껴 쓰거나 저탄소제품을 구입하는 등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하는 개인과 가정에 공공시설 이용요금 감면 등 혜택을 줄 계획이다.

아울러 폐기물 에너지화율을 현재 1.8%에서 2012년 31%로 높이고 친환경자동차 보급 등으로 국내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의 16.6%를 차지하는 수송부문의 배출량을 줄이기로 했다.

각종 개발사업의 사전환경성 검토와 환경영향평가 때 기후요소 반영을 확대하고 2015년 발사 예정인 차세대 정지궤도복합위성에 지구환경센서를 탑재해 한반도 기후변화 상황을 감시할 방침이다.

기후변화에 취약한 멸종위기종과 야생 생물의 보전과 유전자원 확보를 통해 생물의 다양성도 유지해 가기로 했다.

환경부는 온실가스 감축 강화, 범 사회적 실천기반 구축, 기후변화 적응역량 강화, 기후변화 관련 신성장동력 육성, 인프라 확충 등 5개 분야에 걸쳐 기타 추진과제 65개도 선정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