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영국에 유럽 디자인센터 오픈

최종수정 2008.06.24 21:00 기사입력 2008.06.24 21:00

댓글쓰기

“LG전자가 런던에 디자인센터를 연 것은 영국인들에게 큰 뉴스이며, 런던이 세계최고 수준의 창조적 산업환경을 조성했다는 증거다.”

LG전자 유럽디자인센터 오픈 행사에 참석한 앤드류 영국왕자의 축하 인사말이다.

LG전자는 24일 영국 런던에서 앤드류 영국왕자, 천영우 영국대사, 그리고 남용 부회장을 비롯한 LG전자 경영진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유럽디자인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LG전자 유럽디자인센터는 전세계의 다양한 문화가 융합된 유럽의 지역적 특성과 고객들의 차별화된 라이프 스타일을 제품 디자인에 적극 반영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에만 약 500만 달러가 투자되며, 앞으로 투자규모는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LG전자 유럽디자인센터는 다국적 팀으로 구성되어 있다. 영국·아일랜드·이탈리아·프랑스·독일 등 유럽 각지에서 온 디자이너들이 모바일, 디스플레이, 가전, 미디어 등 LG전자 전 사업부문의 제품 디자인을 개발하게 된다. 오는 8월에는 유럽 고객의 인사이트를 반영한 첫 번째 핸드폰 제품을 선보인다.

또한 유럽디자인센터는 기존 5개 지역 디자인센터(한국, 일본, 미국, 중국, 인도)와 연계해 LG전자의 글로벌 디자인 네트워크의 한 축을 담당함은 물론, 전세계 29개 R&D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LG전자의 디자인경영주)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 참석한 LG전자 남용 부회장은 “디자인은 단순히 기술을 포장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 LG전자 디자인은우리가 누구이며, 우리 브랜드가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말하는 핵심으로서, 고객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부회장은 또한 “유럽디자인센터는 창의적 재능을 가진 유럽의 디자이너들이 세계최고의 제품을 창조할 수 있도록 모든 영감을 불어넣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런던 중심부의 코벤트가든에 문을 연 LG전자 유럽디자인센터는 이탈리아 밀라노에 있던 기존 센터를 이번에 영국으로 이전해 오픈 한 것이다.

LG전자가 유럽디자인센터를 런던으로 이전한 이유는 역사와 문화의 다양성 때문이다.

‘영국을 보면 유럽을 볼 수 있다’는 말처럼 런던은 거주자의 1/4이 외국출신이며, 사용되는 언어도 300여 가지가 넘는다. 지리적 특성상 세계 각국의 다양한 사람들과 문화가 한 데 어우러져 LG전자 디자인이 추구하는 ‘고객 인사이트’를 반영하기에 가장 적합한 곳이다.

둘째, 세계최고 수준의 디자인 인프라이다.
런던에는 100년 이상의 역사와 전통을 갖고 있는 다수의 디자인스쿨이 위치해 있으며, 유럽 디자인전문회사(Design Firm)의 1/3이 영국에 있다. 따라서 우수한 디자인 인재 확보에 적합하며, 세계최고 수준의 디자인펌(Design Firm)과의 전략적 제휴가 가능하다.

영국은 현재 영국왕립예술대학(RCA: Royal College of Art) 등 세계최고 수준의 디자인 교육기관과 시모어 파웰(Seymour Powell), 펜타그램(Pentagram), 탠저린(Tangerine), 네이티브디자인(Native Design)과 같은 세계수준의 디자인전문회사(Design Firm)가 위치하고 있다.

또한 영국 정부는 디자인산업을 포함한 창조산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있으며, 관련 산업이 GDP의 8% 이상을 차지해 20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대표적인 디자인 강국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셋째, 유럽을 대표하는 비즈니스의 중심지이기 때문이다.
보다폰(Vodaphone)·오투(O2)·오렌지(Orange) 등 유럽의 대표적인 이동통신회사의 본사가 런던에 위치해 있으며, 세계 금융의 중심지로서 세계적인 기업들이 활동하고 있는 비즈니스의 허브이다.

또한 지난해 이미 런던으로 옮겨온 LG전자 유럽지역본부와의 지리적 근접성도 중요한 요인이 됐다. 마케팅과 R&D, 그리고 디자인센터와의 긴밀한 연계가 가능해져 LG전자가 추구하는 스타일리쉬 디자인과 스마트 테크놀로지의 완벽한 결합을 통해 유럽 고객에게 최고의 제품을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앤드류 영국왕자가 LG전자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이다. 2007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Mobile World Congress) 전시회에서 LG전자 전시관을 방문한 바 있으며, 같은 해 5월에는 영국으로 이전한 LG전자 유럽지역본부를 직접 방문한 바 있다. 영국 왕실이 한 기업을 중복 방문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