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소프트라인 운영자 구속영장 재청구

최종수정 2008.06.24 17:05 기사입력 2008.06.24 17:05

댓글쓰기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부(구본진 부장검사)는 24일 영화 파일의 불법 유통에 관여한 혐의(저작권법 위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가 기각된 '소프트라인'의 실질적 운영자인 황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또 소프트라인 대표 이모 씨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새롭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인터넷에 저장 공간을 제공하고 영화 파일을 직업적으로 올리는 이른바 '헤비 업로더'들에게 다운로더들로부터 받은 금액의 10% 가량을 주며 저작권이 있는 영화 자료의 불법 유통을 부추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앞서 황씨를 비롯해 웹하드 업체 대표 또는 운영자 7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5명의 영장은 발부하고 황씨 등 2명에 대한 영장은 기각한 바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