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로텔·SKT 방통위 처벌 유감

최종수정 2008.06.24 14:49 기사입력 2008.06.24 14:49

댓글쓰기

하나로텔레콤SK텔레콤은 24일 방송통신위원회의 하나로텔레콤에 대한 40일간 신규 가입자 모집 정지 처분이라는 사상 최대의 조치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하나로텔레콤은 방통위 발표 직후 공개한 입장문을 통해 “방통위 조사 결과 지난 4월 경찰 발표와 달리 위탁업체에 대한 고객정보의 제공이 고의적이거나 조직적인 유출이 아니라 적법한 업무위탁을 위한 것이라는 점이 밝혀졌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법 미준수에 대해 영업정지라는 무거운 조치를 내린 데에 대해 당혹감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하나로텔레콤은 “특히 SK텔레콤과의 결합상품 출시를 목전에 둔 시점에서 이번 조치가 취해짐에 따라 SK텔레콤과 시너지를 통해 유무선 결합 등 컨버전스 흐름을 선도함으로써 요금 인하 등 실질적인 소비자 혜택을 제공하려던 당초 계획이 차질을 빚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SK텔레콤측도 예상외의 강력한 처벌에 대해 당황하는 표정이 역력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무엇보다 신규 영업을 못한다는 것은 SK텔레콤과 하나로텔레콤이 추진하려는 사업의 한 축이 무너져 내린 것과 같아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일단 타 사업자에 대한 조사 결과를 기다리겠지만 형평성 차원에서 SK텔레콤과 하나로텔레콤만이 피해를 받아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로텔레콤은 이번 제재에 대한 대처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는 한편 이와는 별도로 현재 추진 중인 개인정보 보호와 고객가치(CV) 혁신에 노력애 유선 통신업계의 CV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