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버스전용차로 과태료 징수 강화

최종수정 2008.06.24 13:41 기사입력 2008.06.24 13:41

댓글쓰기

매월 1.2%, 최대 77% 중과...자진납부 20% 경감

인천시는 앞으로 버스전용차로를 불법으로 진입한 차량에 대해 강화된 과태료 징수에 나선다.

특히 버스전용차로 위반차량이 계속해서 과태료를 납부하지 않을 경우 매월 1.2%씩 최대 60개월까지 과태료가 최고 77%까지 중과된다.

인천시는 24일부터 본격 시행된 질서위반행위규제법에 따라 앞으로 버스전용차선에 불법 진입한 차량들에 대해 부과하던 과태료 징수를 현재 보다 5%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장기간 과태료를 납부하지 않을 경우 매월 1.2%, 최대 77%까지 중과하기로 했으며 자진납부자에 한해서는 대통령령에 따라 최대 20% 경감해 주기로 했다.

현재 버스전용차로 위반차량에 부과되는 과태료는 승용차가 5만원, 승합차는 6만원이다.

시는 과태료를 납부하지 않은 차량에 대해 2-3번의 독촉에 이어 차량 압류 조치를 내렸지만 앞으로는 차량 압류조치에 이어 1년에 한 번씩 체납고지를 통해 과태료를 징수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버스전용차로를 위반한 차량에 대해서는 반드시 과태료를 징수할 계획이며 납부기간 내에 자진 납부하는 운전자에 대해서는 경감해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