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상 정·관계 로비 실체 드러나나

최종수정 2008.06.24 11:41 기사입력 2008.06.24 11:41

댓글쓰기

러비스트 최승감씨 사기 혐의로 구속
검찰, 임창욱 명예회장 직접소환 검토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 구명을 위해 자신이 고위층에 로비를 했다고 주장해 온 최승갑(50)씨가 구속됨에 따라 정ㆍ관계 인사 로비 의혹 실체가 밝혀질 지 주목된다.

24일 법원과 검찰 등에 따르면 김용상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대상그룹의 '정치권 로비설'을 주장한 경비업체 대표 최 씨에 대해 "범죄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고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사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최씨는 지난 2000년 모 정보통신 회사 주식 66만주를 싸게 사주겠다며 계약금 명목으로 1억원을 받아 챙겼을뿐 아니라 자사 주식을 매수하면 3개월 뒤 4배로 재매수 하겠다며 5억5000만원을 받아낸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2004년 가평 수련원에서 자신이 고용한 경호원들을 연수시킨 뒤 식대 6300만원을 미지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최씨는 수배를 받자 중국으로 도피한 뒤 최근 귀국해 지난 20일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도피중 자신이 임 회장으로부터 15억원을 받아 정치권 고위 인사들에게 로비를 했으며, 임 회장을 수사하던 담당 검사들이 모두 교체됐고 수사도 종결됐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특히 경찰에서 로비자금을 전달하는 장면을 찍은 동영상을 갖고 있으며 이를 검찰에 제출하겠다고 주장한 바 있다.

임 회장은 지난 2003년 횡령 및 비자금 조성 혐의로 인천지검으로부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 사건은 대상그룹이 1997년 서울 방학동의 조미료공장을 군산으로 이전하고 기존 공장부지에 아파트 건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부지에 매립돼 있던 폐기물 처리를 위해 삼지산업이 약 5만㎡ 부지에서 발생한 폐기물 30여만곘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처리비용을 과다계상하는 등의 방법으로 72억2000만원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대해 인천지검은 2002년 7월 유모씨 등 대상그룹 임원 3명만 구속 기소하고 임 회장에 대해서는 2004년 1월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참고인 중지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한편 검찰은 최씨가 구속됨에 따라 전ㆍ현직 검사 및 정계 인사 등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해 파장이 예상되는 것과 관련,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필요할 경우 임 명예회장 등 관련자를 직접 소환하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 회장은 2003년 220여억원을 횡령해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 2005년 구속됐다. 1심에서 징역 4년, 항소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뒤 1년 7개월을 복역했으며 2007년 2월 사면으로 풀려났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