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금일 美쇠고기 검역·원산지 표시 대책 발표

최종수정 2008.07.22 15:48 기사입력 2008.06.24 11:41

댓글쓰기

오후 2시 과천청사 농식품부서

정부가 논란이 되고 있는 미국산 쇠고기 고시를 앞두고 검역과 원산지 표기에 대한 대책을 내놓는다.

농림수산식품부는 24일 오후 2시 정부 과천청사에서 미국산 쇠고기 검역 및 원산지 표기에 대한 브리핑을 갖는다고 밝혔다.

정부는 먼저 국민의 우려가 가장 큰 미국산 내장부위에 대한 검역을 강화한다.

변형 프리온이 집중적으로 분포된 광우병 특정위험물질(SRM)로 분류된 회장 원위부를 국내 검역을 통해 가려낼 예정이다.

또 수입 건별로 최대 3%의 제품에 대해 해동 및 조직검사를 통해 대장균이나 O-157균 등의 세균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거나 항생제나 호르몬제, 중금속 같은 물질 등이 기준치 이상 검출될 경우 반송 조치할 예정이다.

이밖에 7월부터 모든 식당과 집단급식소 등에서는 쇠고기로 조리한 모든 음식에 대해 한우.육우.미국산 등 쇠고기의 원산지와 종류를 반드시 표시해야 한다.

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검역 및 원산지 표시 강화 대책을 오후 2시 발표할 예정이지만 캐나다에서 광우병 소가 발견되며 이번주 중 고시를 강행한다는 정부 방침에 대한 반대 여론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