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유가 극복위해 기업이 움직인다"

최종수정 2008.06.24 14:00 기사입력 2008.06.24 14:00

댓글쓰기

기술개발·상생협력 등 절약경영 '눈길'

세계적인 유가 폭등으로 국내 경제가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산업계가 기술개발과 상생협력 등을 통한 에너지 절약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4일 오후 전경련회관에서 '산업계 에너지절약 우수사례 설명회'를 개최, 국내 에너지절약 우수 기업의 에너지관리법을 소개했다.

이날 설명회에서 삼성전기는 자체적으로 연구한 발광다이오드(LED) 기술을 이용, 국회의사당 로비·복도 및 청계천 가로등에 적용한 결과 에너지절감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삼성전기는 "LED조명은 백열등 대비 소비전력은 20% 미만이지만 수명은 8배나 길어 에너지절감 효과가 탁월하다"면서 "기존 조명의 1%를 LED조명으로 대체하면 연간 207억원의 전기료 절감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철강업체인 포스코는 철강 분야 주요 에너지 소비처 가운데 하나인 가열로의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추진했다.

포스코는 화인스틸 등 중소업체와 에너지절약 지원협약을 체결하고 기술지원 사업을 추진한 결과 연간 3952TOE(석유환산톤), 금액으로는 20억원의 에너지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에너지 다소비 업종인 석유화학업계의 경우 유사공정 사업장 간 상생협력을 통한 고유가 극복 대책을 내놨다.

롯데대산유화는 경쟁사인 삼성토탈과 협력, 별도 생산 공장을 짓지 않고 원료를 제공하고 완제품을 공급받는 형식의 전략적 제휴를 맺는 등 비용절감을 위해 부심하고 있다.

이밖에 아세아시멘트와 동양화재는 냉난방설비개선, 고효율 조명설치 등 건물관리를 통한 에너지절약을, 삼성테스코 홈플러스는 에너지 30%절약, 온실가스 30% 절감을 목표로 하는 친환경 그린매장 개장을 소개했다.

이날 이승철 전경련 전무는 "에너지 다소비형 산업구조인 우리나라의 경우 주요 에너지 자원을 해외에 의존하고 있어 국제 에너지 가격변동에 취약하다"면서 "에너지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경제계 전반의 에너지 저소비형 산업구조 구축과 에너지 절약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