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폴리페서' 논란 서울대 교수 징계위 개최..운명은?

최종수정 2008.06.24 11:25 기사입력 2008.06.24 11:14

댓글쓰기

육아휴직계를 낸 채 4월 총선에 출마해 '폴리페서' 논란을 일으켰던 서울대 김연수(39.여, 체육교육과) 교수의 징계위원회가 24일 열린다.

이날 자리에서 김 교수에 대한 징계 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돼 회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 교수는 18대 총선에서 서울대 현직 교수로는 처음으로 지역구 선거에 출마해 교내는 물론 사회적으로 폴리페서 문제를 수면 위로 떠오르게 한 장본인이다.

김 교수는 낙선 후 학교 복귀 의사를 밝혔으나 수업과 강의 등 의무 불이행으로 학교를 떠나야한다는 요구를 받아왔다.

한편 이날 징계위에는 전공의들에게 상습적으로 언어폭력과 신체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은 의과대학 A 교수의 징계 수위도 정해진다.

서울대 관계자는 "이날 두 교수가 참석해 직접 소명을 할 예정"이라며 "이날 중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하거나 추가 논의가 필요한 경우 징계위를 재소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