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양전지 유리창 나온다

최종수정 2008.06.24 11:00 기사입력 2008.06.24 11:00

댓글쓰기

건물의 유리창이 태양광발전 통해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건물일체형 투명 태양전지가 국내연구진에 의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지식경제부는 24일 KAIST 배병수 교수팀과 삼성SDI 중앙연구소 이지원 박사팀이 건물일체형 투명 태양전지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혓다.

투명 태양전지 유리창은 유리 또는 필름에 솔-젤 소재를 얇게 인쇄함으로써 솔-젤 소재가 햇빛을 흡수하여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염료감응 태양전지(Dye-Sensitized Solar Cell, DSSC)형태로 개발되었으며, 솔-젤 소재의 코팅과정에 세라믹 기술이 응용된 첨단 제품이다

지경부가 2002년부터 차세대신기술개발사업으로서 추진한 ‘솔-젤 원천 소재·공정기술 개발’사업의 결과로 솔-젤 소재에 세라믹 공정을 응용한 신소재의 사업화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경부는 이날 서울 교육문화회관에서 기술개발사업 결과발표회를 개최하고, ’솔-젤 차세대 신기술‘의 개발과정과 건물일체형 태양전지를 두바이의 버즈알아랍호텔의 모형에 적용한 전시회도 개최했다.

이 날 발표회에서는 전지 유리창에서 생산된 전기로 유리창의 색과 명암을 조절하는 신개념의 광전기변색 스마트 윈도우 기술도 함께 선보여 ‘솔-젤 기술’이 차세대 에너지기술로써 상용화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 주었다.

이번에 국내연구진이 개발한 태양전지는 인쇄공정과 같은 저가의 공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높은 효율과 전류를 생산할 수 있어 상용화에 성공할 경우, 원천기술 확보와 세계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수 있는 신성장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