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국정교과서 입찰 방해 2명 기소

최종수정 2008.06.24 10:44 기사입력 2008.06.24 10:44

댓글쓰기

서울중앙지검 조사부(부장검사 박은석)는 23일 조달청의 국정교과서 발행 대행업체 입찰 심사 과정의 허점을 노려 허위 입찰제안서를 제출, 낙찰을 공모한 D그룹 출판사업부(BG) 정모 상무(51)와 고모 부장(44)을 입찰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정 상무 등 2명은 조달청 공개 입찰 절차가 제안서 진위 여부를 실사하던 방식에서 제안서 자체만으로 평가하는 방식으로 변경된 점에 착안, 자사가 소유한 그라비어 등의 교과서 인쇄 능력을 거짓 산출해 기재한 제안서를 재출했다.

그러나 이들이 제안서에 기재한 그라비어의 경우 교육인적자원부가 정한 교과서용 인쇄기가 아니기 때문에 교과서 생산 능력에 포함시킬 수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교과 편집 인력 란에 '김○○, 교과서 경력 연수 15년'등 허위 사실을 기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 결과 김씨는 1992년 입사시부터 오직 영업만을 담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씨 등은 이밖에도 교과 편집 경력이 없거나 전문 인력이 아닌 자사 직원 총 70여명을 교과 편집 전문인력 란에 허위로 기재하는 등 거짓 제안서를 꾸며 지난 2007년 낙찰을 받았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