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역 맞춤형 인재' 양성 76억원 지원

최종수정 2008.06.24 11:30 기사입력 2008.06.24 11:30

댓글쓰기

올해 현장맞춤형 지역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사업에 총 76억원이 투입된다.

교육과학기술부(장관 김도연)는 지역 인재육성을 위해 13개 시·도(서울·인천·경기 제외)에 2억원씩을 지원하는 것을 포함해 33개 사업에 총 74억원의 국고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13개 시·도에 2억원씩 총 26억원을 지원하는 인재개발 관련 정책연구조사 사업과 지역 실정에 맞는 현장맞춤형 자율·경쟁 공모사업으로 이뤄져 있다.

현장맞춤형 자율.경쟁 사업 공모마감 결과 광역 지자체가 주축이 돼 시·도 RHRD 지원센터 등을 활용, 총 58개 사업계획서가 제출됐다.

이에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주관으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심사평가한 결과 총 33개의 지원사업을 최종 확정했다.

지역별 선정현황을 보면, 우수한 평가를 받은 전북이 최고 11억원의 국고를 지원받게 됐다. 충북과 전남이 각 4건으로 가장 많이 선정됐고, 광주와 대전은 각 1건이 선정됐다.

선정된 주요 사업으로는 전남 순천시(평생학습도시)의 '소외계층 취업률 제고를 위한 평생학습계좌제 운영', 제주 서귀포시의 '3名, 뷰티테라피 관광네트워킹 인재육성 사업'과 전북의 '전북-시·군 연계 식품산업 인재육성 F-HRD 프로젝트' 등 지역 전략 산업과 연계된 사업이 주로 선정됐다.

교과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지역의 고용과 연계돼 지역 경제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전망하며 "또한 선정된 사업에 대해 지자체의 적극적인 대응투자를 유도해 지역 인재 양성을 보다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