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자재난, 코딧과 함께 극복하세요"

최종수정 2008.06.24 09:47 기사입력 2008.06.24 09:47

댓글쓰기

올 상반기 코딧의 전자상거래보증 지원규모 40% 증가

원자재난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들의 코딧 전자상거래보증 이용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딧 신용보증기금은 중소기업의 구매자금을 지원해 주는 보증상품인 전자상거래보증 공급액이 올 상반기에만 1조 4000억원을 넘어섰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약 40% 증가한 규모다.

이런 추세로 가면 연말에는 연간 목표인 2조 5000억원을 훨씬 넘어 3조원 가까이 이를 것으로 코딧은 전망하고 있다.

이처럼 전자상거래보증실적이 급증하고 있는 것은 기업 간 전자상거래 확산 추세에 따라 코딧이 전자상거래보증을 확대한 것과 함께 특히 올해 국제원자재 가격 급등과 공급부족, 금융기관의 리스크관리 강화 등에 따라 중소기업의 원자재 구매난이 가중되면서 코딧의 전자상거래보증을 이용한 원자재 매입수요가 증가한 때문.

중소기업이 원자재 등을 구입하기 위해 담보를 제공하는 '전자상거래 담보용보증'과 원자재 등을 구입하기 위해 은행 대출을 지원하는 '전자상거래 대출보증'은 원자재 구입을 위한 담보와 대금결제 문제를 모두 해소할 수 있어 요즘과 같이 원자재가격이 불안정한 시기에 더욱 적합한 보증상품으로 알려져 있다.

코딧 관계자는 "전자상거래보증은 보증기관 입장에서는 거래의 투명성 확보를 통해 보증지원 자금의 사용처가 명확해 리스크관리에 유용하고 기업 입장에서는 대금결제의 불확실성이 제거됨으로써 기업 간 신용거래를 촉진할 수 있는 맞춤형 보증상품"이라며 "코딧은 전자상거래보증 활성화를 위해 보증한도와 보증료를 우대해 주고 있으며 특히 최근 원자재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경영난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