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세청, 아시아·아프리카에 선진 세정기법 전수

최종수정 2008.06.24 12:00 기사입력 2008.06.24 12:00

댓글쓰기

내달 3일까지 동남아시아·중앙아시아·아프리카 세무공무원 18명 연수

개발도상국 세무공무원들이 한국 조세행정에 대한 연수를 받고 있다.


우리 경제의 핵심 파트너로 급부상하고 있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및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의 세무공무원들에게 우리나라의 국세행정 기법이 전수된다..

국세청은 23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동남아시아, 중앙아시아 및 아프리카 지역 9개 개발도상국가의 과장급 세무공무원 18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선진 조세행정기법 전수를 위한 연수'를 실시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작년에 이어 두번째로 실시되는 이번 연수는 세계 최고수준인 한국의 전자세정, 납세서비스제도와 세목별 세원관리기법 등 한국 국세행정을 체계적으로 전수받기를 원하는 아시아 및 아프리카 지역 국가들의 요청에 따라 마련된 것으로 동남아 3개국(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중앙아 2개국(투르크메니스탄, 카자흐스탄), 아프리카 4개국(가나, 우간다, 르완다, 세네갈) 등이 참여하고 있다.

국세청은 그동안 개별국가의 요청에 따라 주제별로 1~2일 간의 단기 연수교육을 실시해 왔으나 연수요청 국가수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보다 체계적인 연수를 위해 집합연수교육으로 전환했으며 강의실에서의 이론교육과 현장 실습교육을 병행해 진행하고 국가 이미지 제고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연수 참가자들은 현재 자국의 국세청에서 국세행정의 실무를 주도하고 있는 과장급 중견관리자들로서 장차 당해 국가의 조세행정을 책임지게 될 것"이라며"이들이 해당 국가에 진출한 우리기업의 세정애로사항을 신속하게 해소해 주는 동시에 자원외교를 측면 지원할 수 있는 협력자가 될 수 있도록 이번 연수 참가자 및 해당국 국세청과 긴밀한 교류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