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림픽 앞둔 중국 고유가·대기오염과 전쟁

최종수정 2008.06.24 09:50 기사입력 2008.06.24 09:50

댓글쓰기

고유가 시대를 맞은 중국이 에너지 절약 및 대기오염 대책과 관련해 비상사태에 돌입했다.
 
올림픽이 코 앞으로 다가온 지금 베이징은 올림픽 기간 중 자가용 홀짝 운행제를 실시하기로 한 데 이어 자국 내 유가 인상에 따른 대책으로 공무용 차량 가운데 절반의 운행을 전면 중단시켰다. 주요 대도시에서는 시민의 에너지 절약 실천을 유도하는 서명운동과 각종 캠페인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 정부는 23일(현지시간) 올해 공무용 차량의 기름 소비량을 20%, 전력 사용량을 5% 줄이도록 지시한 '유류ㆍ전기 절약에 관한 통지'를 각급 정부 조직과 국가 기관에 하달했다.
 
베이징은 23일부터 7월 19일까지 공무용 차량 2만2800대 가운데 절반의 운행을 전면 중단한다. 올림픽 기간이 포함된 7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홀짝 운행제를 시행하기 때문에 공무용 차량 절반은 9월 말까지 꼼짝하지 못하게 되는 셈이다.
 
베이징 당국은 23일 '베이징 시민에게 드리는 편지'에서 대중교통과 자전거 같은 '녹색교통'을 이용하고 7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자가용 홀짝 운행제에 참가해줄 것을 당부했다. 베이징 당국은 편지에서 "올림픽 기간 중 대기를 깨끗하게 유지하기로 국제사회에 엄숙히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관용차 중 1996년 이전 중국에서 생산됐거나 1998년 이전 수입된 자동차로 유럽연합(EU)의 배기가스 배출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차량은 9월 20일까지 운행을 전면 중단시키기로 결정했다. 시에 등재되지 않은 외부 화물차의 시내 진입은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베이징은 매주 하루 동안 에어컨을 끄고 엘리베이터 사용도 자제하기로 했다. 장식용 전등으로 불필요하게 밝은 가로등도 올림픽 기간 말고는 사용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베이징ㆍ상하이 같은 주요 대도시에서는 대중의 에너지 절약운동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계몽운동, 서명운동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베이징에서는 주민들에게 전력 소비가 적고 수명도 보통 전구보다 4~6배 긴 '에너지 절약형 전구'를 보급 중이다. 중국 정부는 향후 3년 동안 1억5000만개의 에너지 절약형 전구 보급으로 연간 290억kW의 전력을 절약할 계획이다. 중앙정부ㆍ시정부ㆍ국정부는 에너지 절약형 전구로 전환하는 데 필요한 재원을 공동 부담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상하이에서는 에너지 절약과 관련한 강의 및 인터넷 상담 서비스가 이뤄지고 몇몇 도시에서는 에너지 절약 캠페인에 동참하자는 가두 서명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