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자회담, 이르면 30일께 개최

최종수정 2008.06.24 11:50 기사입력 2008.06.24 11:50

댓글쓰기

백악관 "北 핵신고서 26일 中에 제출 기대"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6자회담국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어 이르면 30일 또는 다음달 1일쯤 열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신고 '최종시한'이 26일이며 북한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예상대로 북한이 26일 핵 신고를 마친다면 미국은 동시에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북한은 다음날인 27일 6자회담 참가국 언론사들이 생중계하는 가운데 영변핵시설 냉각탑을 폭파할 예정이다.

28~29일에는 콘돌리자 라이스(Rice) 미국 국무장관이 방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의 회담자리에서 6자회담의 구체적 일정을 언급할 가능성이 높다.

외교통상부 관계자는 "6자회담 참가국들의 외교 일정 등을 고려할 때 신고서 제출 및 냉각탑 폭파 이후 이르면 다음주 초쯤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이르면 오는 30일 6자회담이 개최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미·중 수석대표들이 2단계를 완료하고 핵폐기 과정의 조속한 착수를 위해 6자회담 개최를 최대한 앞당기기로 한 것 또한 이번달 내 6자회담 개최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만난 직후 "6자회담이 조만간 개최될 것"이라며 "북핵 신고서가 제출되는 대로 중국이 6자회담 참가국의 일정을 조율해 수석대표 회동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 직후 열릴 6자 회담의 초점은 신고서의 평가 검증과 모니터링 등 2단계(핵 신고 및 불능화단계) 이행 가속화로 사용후 핵 연료봉 폐기, 미사용연료봉의 처리 등에 회담 방향이 맞춰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모든 일정의 시발점은 핵 신고에 있으며 우 부부장과 차기 회담 일정은 물론 핵 신고 이후의 신고서 내용 평가· 검증 및 모니터링 문제 등을 폭넓게 협의했다고 전했다.

미국이 6자회담 개최를 서두르는 모습을 보이면서 나온 냉각탑 폭파 이전 6자회담 개최설에 대해 김 본부장은 "아직 6자회담 참가국이나 북한이 공식 일정 밝힌 적도 없고 날짜 미확정으로 선후 일정을 말할 수는 없지만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답변했다.

한편 6자 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도 이날 "6자회담이 곧 열릴 것이며 회담의 목표인 비핵화를 이루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시리아와의 핵 협력 의혹과 농축 우라늄 프로그램이 핵 신고에서 빠진 점이 논란으로 남아있지만 북핵 6자회담은 이제 3단계로 진입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