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대선, 에너지 정책으로 쟁점 비화

최종수정 2008.06.24 10:34 기사입력 2008.06.24 10:34

댓글쓰기

미국 대선 공방전이 에너지 정책 쪽에서 뜨겁게 불붙고 있다.

최근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존 매케인 상원의원은 조지 부시 대통령의 미국 연안 석유 시추 금지령 해제 정책으로 비난이 빗발치자 초점을 전기자동차 쪽으로 슬며시 돌리려 하고 있다.

매케인은 "전기자동차 배터리 개발자에게 상금 3억달러(약 3000억원)를 주겠다"며 파격적으로 제안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까지 에너지 정책에서는 민주당 대선 후보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매케인을 강하게 압박하는 양상이었다. 오바마는 22일 유가 급등 사태를 석유 투기 거래와 연결시키며 맹공에 나섰다.

오바마는 "지난 수년 동안 미국의 에너지 정책이 메이저 석유회사와 투기자본의 이익을 대변해왔다"며 부시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대해 강도 높게 비난했다.

오바마는 "그 결과 근로자들이 갤런(약 3.8ℓ)당 4달러가 넘는 고유가로 고통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바마는 미국 사상 최대의 회계 부정 스캔들로 이어진 '엔론 사태'에 대해 부각시키며 석유시장 감시ㆍ감독 강화로 석유 투기를 근절시키는 정책까지 내놓은 터였다.

매케인은 최근 부시 대통령의 연안 석유 시추 허용 정책으로 '환경파괴' 논란에 휩싸일 판이었다. 이로 인해 선거인 수 55명에 달하는 최대 격전지인 캘리포니아주에서 지지율이 타격 받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매케인은 23일 캘리포니아주의 프레즈노주립대학에서 연설 중 파격적인 전기자동차 지원 정책을 내놓아 여론의 비난으로부터 벗어나려 애썼다.

매케인은 이날 에너지 정책과 관련해 화제성 공약을 쏟아냈다. 그는 3억달러의 상금 제안과 함께 "백악관에 입성하자마자 가솔린이 전혀 필요 없는 자동차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이를 위해 자동차 업계 지원 입법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매케인은 배기가스 없는 자동차 제조업체에 대당 5000달러의 세금을 공제해주는 정책도 선보였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