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상반기, 쌀·라면·유기농 제품 대세

최종수정 2008.06.24 09:22 기사입력 2008.06.24 09:22

댓글쓰기

[이마트, 2008년 상반기 상품 트렌드 결산]

올해 상반기에 고물가와 AI(조류인플루엔자), 미국산 쇠고기 파동 등으로 집에서 밥을 해먹는 가정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유기농 제품들이 먹거리 안전에 대한 반사이익을 톡톡히 누렸다.

24일 신세계 이마트가 지난 1월1일부터 6월15일까지의 전국 114개 점포, 1억100만명에게 판매된 2335가지의 최소 단위 상품군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매년 정체나 소폭 감소세를 보였던 쌀 매출이 크게 늘어나는 등 '집에서 밥을 먹기 위한 식품' 매출이 급증했다.

이 같은 식품에 대한 관심은 신선식품과 가공식품, 올가닉 상품 등 먹거리 관련 상품 전체 매출에도 영향을 줘 이들 식품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9% 증가해 이마트 전체 신장율인 7.2%보다 약 2.7% 가량 높게 나타났다.

특히, 물가와 유가가 본격적으로 상승하기 시작한 5월에는 13.5%, 6월에는 14.5%의 매출 신장세를 보이고 있어 시간이 지날수록 신장폭이 더욱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전·레포츠 쟝르와 패션 쟝르가 각각 2.0%와 2.7%의 신장세에 머물러 식품 매출 신장과 대조를 보였다.

이처럼 식품 매출이 더욱 커지고 있는 것은 가계에서 느끼는 물가 인상 부담이 점점 커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조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해마다 정체 또는 소폭 감소세를 보이던 쌀 매출이 크게 늘어났다는 점이다.

주력 상품인 20kg 양곡은 전년보다 13.9% 늘어났으며, 10kg 양곡은 10.6% 매출 신장세를 보이며 순위를 전년 40위에서 31위로, 즉석 정미도 47.5%의 매출 신장세를 보이며, 매출 순위가 135위에서 84위로 수직 상승했다.

이 세 가지의 쌀 주력 상품군의 매출 신장세만 해도 16.3%에 달한다.

대용식인 라면 역시 가격 인상의 효과를 톡톡히 보며, 매출 상승을 일궈냈다.

봉지라면의 경우, 전년보다 25.3% 매출이 늘어나며 전체 순위가 전년 3위에서 2위로 상승했으며, 지속적인 매출 감소세를 보이던 컵라면 역시 16.8%의 매출 증가세를 보이며 84위에서 74위로 순위를 10계단 높였다.

식품 부문에서는 악재를 피한 상품의 상대적 반사이익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먹거리 안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올가닉 상품의 매출이 큰 폭으로 신장했다.

올가닉 상품은 올 상반기에 13.0% 신장해 식품류 중에서는 가장 높은 신장세를 보였는데, AI와 광우병 논란이 가장 심했던 5월에는 전년대비 21.1%나 신장세가 급등했다.

수산물도 이번 육류 안전성 논란의 수혜를 톡톡히 봤다.

AI와 광우병 논란으로 전년 119위였던 생닭이 올해는 156위로 급락하는 등 관련 제품 매출이 하락하는 사이, 수산 통조림이 전년 20위에서 한 계단 올라선 19위로, 93위였던 냉동갈치는 83위로 10계단 상승했으며, 자반고등어도 전년 146위에서 141위로 다섯 계단 순위를 올렸다.

하지만 한편에서는 화장품과 유아용품, 대형 프리미엄급 가전 등은 큰 폭의 상승을 이어가 생필품 중심의 소비를 하면서도 꼭 필요한 상품은 줄이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방종관 신세계 이마트 프로모션팀 팀장은 "올 상반기 소비자들의 가장 큰 화두는 물가 인상이었다"며 "하반기에도 물가 인상 압박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식품류의 높은 신장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