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양, 송대관 '후계자'로 인기몰이 나선다

최종수정 2008.06.24 18:20 기사입력 2008.06.24 18: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박건욱 기자]'떴다 그녀, 김양!'

신인 가수 김양(본명 김대진)이 한국 트로트계의 대부 송대관의 후계자로 지목받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름도 독특한 김양은 송대관이 직접 오디션과 노래 트레이닝을 진행했을 정도로 각별한 사랑을 받고 있는 신예. 그의 데뷔곡 '우지마라'는 이승철의 '소리쳐'를 작곡한 홍진영의 곡이다. 원래 송대관이 부르기로 한 노래였지만 김양을 위해 선뜻 내줬다는 후문. '우지마라'는 서민적인 가사에 따라 부르기 쉬운 멜로디가 더해져 팬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이름이 약간 촌스럽죠? 다방 종업원 같은 느낌도 주고."

김양이라는 이름이 맘에 드느냐고 묻자 '촌스럽다'라는 솔직한 대답이 돌아왔다. 그는 김대진 이라는 본명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주위에서 너무 남자 같은 이름이라며 바꿀 것을 권유했다고. 이에 송대관이 직접 김양이라는 이름을 지어줬단다.

"(송대관)선생님이 지어주신거지만 정말 마음에 안 들었어요. 약간 느낌이 그렇잖아요.(웃음) 하지만 계속 듣다보니 편안하게 들렸어요. 또 김양이라는 이름이 독특해서 사람들 기억 속에서 쉽사리 지워지지 않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웃음)"

송대관의 후광을 입고 활동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큰 영광이라고 생각해요. 대선배인 송대관 선생님 밑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고 기쁜일이예요."라고 밝혔다.

하지만 송대관의 후계자라는 타이틀 때문에 적잖은 부담이 있을 터.

"부담되는 게 사실이죠. 하지만 스스로 부담을 안 느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아무래도 거기에 대한 부담이 늘면 무대에서 제 실력을 100%보여주지 못할 것 같아서죠."

송대관의 후계자라는 타이틀이 가수 활동에 하는데 있어 도움이 되느냐고 묻자 그는 당연한 소리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저를 처음 보시는 선배님들은 인사를 드리면 "어, 그래 열심히 해라" 라고만 하시는데 송대관 선생님의 후계자라는 것을 아시고는 "네가 송대관 선생님 밑에서 활동하는 가수구나"라며 새롭게 보시는 편이예요.(웃음)"

이어 그는 대선배인 송대관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놓았다.

"정말 아버지 같다는 느낌을 많이 받아요. 저를 친딸처럼 잘 챙겨주시죠. 방송 때문에 밥을 못 먹었다고 하면 식사하라며 용돈까지 챙겨주시는 걸요.(웃음) 선생님은 마냥 개구쟁이 같으셔요. 농담도 잘하시고 주위사람들을 많이 웃기는 편이시죠. 평소에 마치 소년 같다는 느낌을 많이 받아요."

요즘 유명해졌다는 것을 느끼느냐는 질문에는 자신의 미니홈피의 방문자 수를 보고 새삼 느낀다고.

"하루에 5~600명이 찾아오시는 것 같아요. 이런 것을 볼 때마다 조금 유명해 졌구나 싶어요. 특히 어머니들이 저를 그렇게 좋아하시더라고요. 제 얼굴을 보시고는 정감 가는 얼굴이다, 복스럽다며 좋아하시곤 하죠. 제가 그렇게 복스럽게 생겼나요?(웃음)"

그는 마지막으로 신인 트로트 가수로서 당찬 포부를 밝혔다.

"송대관 선배님과 태진아 선배님의 지원을 받아 활동을 시작한 만큼 그분들께 누가 되지 않게 열심히 노력해야죠. 그분들께 은혜를 갚는 길은 팬들께 좋은 노래를 선사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