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곡 워터프론트 '김관중'씨 작품 1위 당선

최종수정 2008.06.24 10:06 기사입력 2008.06.24 10:00

댓글쓰기

마곡 워터프론트 국제현상공모에 1위로 당선된 건축가 김관중씨의 작품 'Heart of Magok is Nature of Living Water'.
마곡 도시개발의 핵심인 워터프론트의 윤곽이 드러났다.

서울시와 SH공사는 24일 마곡 워터프론트 조성을 위해 실시한 국제현상공모에서 건축가 김관중씨의 'Heart of Magok is Nature of Living Water'가 1위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 작품은 생태공원, 저류지, 호수공원 등 3개 공원이 자연과 커뮤니티를 잘 조화시키는 한편 물의 중요성이 강조돼 수변과 한강 접근에 대한 시민권리의 회복에 힘을 쏟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2등은 은동신(건축가), 3등은 데이빗 레벤(David Leven, 미국)과 조주환(건축가)의 2개 작품이 각각 선정됐다.

가작은 콕샐 필립(Coxall Philip, 호주), 발렌틴 올레니크(Valentin Oleynik, 러시아) 및 리 제프(Lee Jeff, 미국)의 3작품에게 돌아갔다.

1등 당선작품에 대해서는 설계권이 부여되고, 2등 1팀에는 10만달러, 3등 2팀과 가작 3팀에는 각각 5만달러와 1만달러의 상금이 주어진다.

이번 국제현상공모에는 41개국 439개팀(국내 235개, 국외 204개)이 등록했으며 지난 10일 최종 105개 작품(국내 45개, 국외 15개국 60개)이 접수돼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심사위원장인 그랜트 존스(Grant Jones, 미국)씨는 "마곡프로젝트는 한강르네상스의 상징이 되고 마곡 신도시의 심장 기능을 갖게 될 것"이라며 "하수처리, 교통, 수질관리, 홍수조절 등 기술적인 문제까지 감안된 미래 한국 공원 설계의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28일까지 서울시립대학교 21세기관 국제회의장에서 105개 작품 전체에 대한 전시회를 가진후, 당선작 7개 작품은 7월중 서울시청, 강서구청 및 SH공사에서 순회 전시할 계획이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