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오틴토, 바오스틸과 철광석 가격 80% 인상 합의

최종수정 2008.06.24 03:24 기사입력 2008.06.24 03:24

댓글쓰기

세계 2위 철광석 업체인 호주의 리오틴토가 중국 최대 철강업체인 바오스틸과 철광석 공급가격을 전년대비 80% 이상 인상된 톤당 144.66달러에 합의했다고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호주산 철광석이 물류비가 톤당 55달러 더 비싼 브라질산 철광석보다 높은 가격으로 중국에 공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중국 철강업체는 BHP빌리톤, 리오틴토 등 호주 철광석업체들에게 브라질 보다 낮은 물류비용을 가격에 반영해 달라고 요구해 왔으나 세계적인 철광석 공급 부족 현상이 해소되지 못하면서 공급자중심의 시장이 지속되고 있다.

철광석 가격을 둘러싼 호주와 중국간 기싸움에서 결국 호주가 승리한 셈이다.

이로써 중국 철강업체들의 올해 원자재 비용은 6년래 최고 수준에 올라섰다.

리오틴토의 철광석부문 최고경영자인(CEO)인 샘 월쉬는 "철광석 수요는 여전히 매우 강하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중국의 철광석 수입량은 전년대비 14% 증가한 4억3500만톤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철강 생산량은 10%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