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강철중' 나흘만에 100만 돌파…22일까지 140만 돌파할듯

최종수정 2008.06.22 15:08 기사입력 2008.06.22 15:08

댓글쓰기

영화 '강철중'

[아시아경제신문 고경석 기자] 영화 '강철중:공공의 적 1-1'(제작 KnJ엔터테인먼트, 감독 강우석, 이하 '강철중')이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강철중'은 개봉 사흘째인 21일까지 전국적으로 100만명에 육박하는 관객을 끌어 모으며 주말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확실시했다.

22일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강철중'은 19일 개봉 이후 21일까지(18일 전야제 상영 포함) 전국 96만 8821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전국 스크린수는 서울 164개를 포함, 705개로 20일 602개에서 103개의 스크린이 추가됐다.

배급사는 일요일인 22일까지 전국 누적 관객수가 140만~150만명선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국 관객수는 목요일인 19일 20만 3000명, 20일 22만 6074명, 21일 48만 4910명으로 토요일 관객수가 평일보다 2배 이상 많았다.

'강철중'의 개봉 첫 주 성적은 올들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가장 좋은 것이다. 개봉 후 설 연휴를 포함해 주말까지 6일간 상영됐던 '6년째 연애중'은 76만 명을 끌어 모았고고,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역시 4일간 76만 명을 기록했다. '추격자'는 첫 주 2위에 머무르며 나흘간 68만 명을 동원했다.

외화 중에서도 '강철중'보다 높은 성적을 기록했던 영화는 나흘간 161만명을 동원했던 '인디아나 존스: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이 유일하다. '아이언맨'은 연휴를 포함해 6일간 174만명을 기록해 나흘간 기록에서는 '강철중'에 미치지 못한다.

강우석 감독의 전작 '한반도'는 2년 전 개봉 첫 주 사흘간 124만명을 동원한 바 있으며 '실미도'는 159만명을 불러 모았다.

'강철중'의 홍보사 이노기획 관계자는 "주말을 기해 스크린이 늘고 관객수가 평일보다 2배 이상 늘어나 관객들의 관심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다음 주 평일 하루 관객수가 20만명 선을 유지한다면 다음 주말경 3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고경석 기자 kave@asiaeconomy.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