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문협회 "광고주 협박은 불법행위"

최종수정 2008.06.20 19:57 기사입력 2008.06.20 19:51

댓글쓰기

신문협회(회장 장대환)는 최근 일부 네티즌들이 특정 신문 광고주들을 상대로 광고 중단을 강요하고 것에 대해 "우리 사회의 근간인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기틀을 뒤흔드는 불법행위"라며 인터넷과 전화 등을 통한 광고주 협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협회는 20일 '신문 광고주 협박,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일부 네티즌들이 신문에 광고를 게재한 기업에 전화를 걸어 욕설을 퍼붓는 등 갖가지 방법으로 광고 중단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행태는 기업들의 광고할 자유를 앗아갈 뿐 아니라 신문 산업 전반의 위축을 초래하고 언론활동의 제약으로 이어진다"고 지적했다.

또 "광고주 공격은 신문사의 경영 압박으로 이어지고 결국 자유로운 논조에 폭력의 입김이 스며들 소지가 커져 언론의 자유를 침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더 이상 사이버 공간이 신문의 자유언론 활동을 저해하고 기업의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가로막는 정보 유통 공간으로 퇴락하지 않도록 관리해줄 것"을 포털에 요구한 뒤 "신문의 피해에 대해서는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