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제대로 된 협상이라 볼수 없다"

최종수정 2008.06.20 17:43 기사입력 2008.06.20 17:43

댓글쓰기

야권은 20일 한미 쇠고기 추가협상 타결과 관련, "제대로 된 협상이라고 볼수 없다"고 비판했다.

야권은 현재까지 알려진대로라면 30개월 이상 쇠고기의 민간자율 규제만 의제로 다뤘을 뿐 광우병특정위험물질(SRM) 배제와 검역주권 확보 문제가 거론되지 않았다고 지적하면서 대통령과 정부는 얼렁뚱땅 넘어갈 생각은 아예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통합민주당 차 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30개월령 쇠고기 문제로 한정한 추가협의는 국민의 요구도 아니었고 사태 해결에 아무런 대안이 될 수 없다"며 "SRM과 검역주권 등 알맹이는 쏙 빼버린 채 진행한 협상에서 당사자들은 무슨 만족을 얻고 돌아왔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차 대변인은 "아무리 잘 포장해 봐야 결국 대통령만 만족하는 결론인 것 같다"며 "뻔한 결론을 내놓고 이쯤에서 끝내자는 식으로 국민을 설득하려 든다면 대통령은 앞으로 청와대 뒷산에서 촛불을 볼 일이 많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자유선진당 김창수 대변인은 "지금까지 알려진 추가협상 결과는 매우 실망스럽다 못해 안타깝기까지 하다"며 "자율규제나 수출증명 방식은 실효성을 담보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차후 통상마찰의 불씨까지 남겨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SRM이 확실히 제거되고 30개월령 미만 쇠고기 수입을 미국 정부로부터 완벽히 보증받은 협상이었는지 궁금하다"며 "그렇지 않고 국민적 우려를 해소한 것처럼 연막을 핀다면 한마디로 사기"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