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통위, '하나로 징계 수위 결정' 24일로 연기

최종수정 2008.06.20 15:45 기사입력 2008.06.20 15:45

댓글쓰기

고객정보 유출에 대한 방송통신위원회의 하나로텔레콤 징계 수위 결정이 24일로 연기됐다.

방통위는 20일 위원회를 갖고 하나로텔레콤의 개인정보 유용 등 법규 위반에 대한 시정조치를 심의했지만 징계 수위를 결정짓지 못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위원간의 징계 수위 논의가 있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해 징계 결정을 연기하게 됐다”고 밝혀, 징계 수위를 놓고 위원들간 이견이 있었음을 내비쳤다.

이날 회의에는 최시중 위원장, 송도균 부위원장, 형태근 위원, 이경자 위원, 이명구 기획조정실장, 설정선 방송통신융합정책실장, 이기주 이용자네트워크국장 등이 참여했으며, 하나로텔레콤측에서는 조신 사장, 정태철 상무, 조영완 상무, 채충식 상무 등과 전원렬 김&장 변호사가 참고인 자격으로 동석했다.

방통위는 “위원회가 하나로텔레콤의 설명을 들은 만큼 24일에는 곧바로 징계 수위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