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조합원 정치파업 내몰지 마라"

최종수정 2008.06.20 18:25 기사입력 2008.06.20 15:23

댓글쓰기

금속노조가 20일 쟁의조정신청을 노동부에 제출한 가운데 현대자동차가 '조합원들을 정치파업으로 내몰지 말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현대차는 20일 금속노조가 이날 오후 4시 30분 쟁의조정신청을 노동부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지자 입장을 정리한 자료를 내고 "금속노조가 일관되게 주장해 온 중앙교섭은 결국 파업을 위한 명분용이었느냐"며 "현대차 조합원을 정치파업으로 내몰지 말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금속노조가 대다수 현장조합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대각선교섭 결렬을 이용해 7월2일 정치 총파업을 실시하기 위해 쟁의행위 수순을 밟고 있다"며 "금속노조가 교섭 전권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악용해 현대차 조합원들을 파업현장으로 끌어들이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금속노조가 교섭 결렬 선언을 하지 않고 쟁의조정신청을 낸데 대해서는 "민주노총이 주도하는 7/2일 총파업과 일정을 같이 하기 위한 수순"이라며 "(금속노조는)사실상 교섭에 대한 의지가 없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또 "GM대우, 쌍용차 등은 사실상 지부교섭을 진행하고 있다"며 "금속노조가 타사는 지부교섭을 진행시키면서 유독 현대차만 회사의 권한 밖에 있는 중앙교섭 의제를 논의하자고 요구하는 것은 금속노조의 이중적 잣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대차를 제외한 GM대우와 쌍용차, 기아차 등은 이미 대각선 교섭을 통해 임단협안에 대한 초벌적인 상호검토를 마쳤다.

현대차는 "현대차 조합원들의 임금에 대한 논의는 단 한 차례도 이뤄지지 못한 가운데 쟁의행위조정 신청과 쟁의행위 찬반투표는 오로지 금속노조와 민주노총이 이미 정해 놓은 파업일정에 맞추기 위한 것"이라며 "조합원들을 정치파업의 동력으로 내모는 행위를 즉시 중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금속노조는의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현대차를 제외한 3개사의 대각선 교섭에서 일부 교섭안 논의가 진행되는 것은 이들 3개사가 현대차와는 달리 올해 단협안을 함께 논의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개별적으로 지부교섭을 진행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