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태희, 영리의료법인 도입 검토

최종수정 2008.06.20 14:00 기사입력 2008.06.20 14:00

댓글쓰기

임태희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이 20일 제주도 등 외국인들이 많이 거주하거나 방문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영리의료법인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특별자치도인 제주도에 외국인이 많이 찾아올텐데 그런 지역의 경우는 가격이 높더라도 질 좋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영리의료법인을 허용해야 한다는 문제제기가 있다"며 "이처럼 특별한 지역에 제한해 외국인을 주로 상대하는 서비스라면 검토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민영의료법인의 전국적 확대에 대해서 임 정책위의장은 "특별지역에서의 시행상황을 봐가면서 시간을 두고 평가해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은 김성이 보건복지가족부 장관이 최근 영리의료법인 반대 입장을 밝힌 것과 상반된 것이다. 또한 김장관이 곧 있을 개각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임 정책위의장의 발언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