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텔소식] 메이필드호텔, 스포츠마케팅으로 브랜드 파워 업(UP)

최종수정 2008.06.20 11:33 기사입력 2008.06.20 11:33

댓글쓰기

스포츠마케팅으로 브랜드 파워를 강화하고 있는 호텔이 있어 눈길을 끈다.

김포공항 근처의 메이필드호텔은 지난 2003년 그랜드 오픈과 동시에 지리적 이점을 살려 스포츠마케팅을 통한 매출 향상에 힘쓰고 있다.

지난 2003년 K리그 전남 드래곤즈 축구단을 시작으로 2005년 남북 친선경기를 위해 입국한 북한 남녀 국가대표 선수단, 2006년 피파(FIFA) U-17 세계청소년축구대회
출전 14개팀, 2007년 피스컵 코리아 출전 유럽 축구단(볼튼, 리버플레이트, 치바스 등), 그리고 한국 국가대표 올림픽 선수단(3회)은 물론 올해 두 번에 걸친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에 이르기까지 호텔의 스포츠마케팅은 오픈 이래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메이필드호텔에는 현재 '2008 피스퀸컵 수원 국제여자축구대회'에 참가하는 이탈리아와 아르헨티나의 여자 축구대표 선수단이 머물고 있으며,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축구 아시아 3차 예선 6차전'을 치르기 위해 입국한 북한 축구대표팀도 이 호텔에 머무르고 있다.

이처럼 굵직한 축구경기 외에도 A매치 경기 24개국의 국가대표 축구선수단이 이 호텔을 이용했으며, K리그의 수원삼성, 울산현대가 원정경기 시 메이필드호텔을 주호텔로 이용하고 있다.

이 호텔이 이처럼 지속적으로 축구선수단을 유치할 수 있는 것은 공항 인근에 위치한 서울시내 유일의 특급호텔임과 동시에 상암 월드컵경기장 및 파주트레이닝센터가 근거리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또한 메이필드호텔은 3만2000여 평(10만5785㎡)의 자연공간 속에 위치해 아침이면 가벼운 조깅으로 몸을 풀 수 있고, 최신 시설의 피트니스센터가 독립된 건물에 자리하고 있어 선수들이 개인운동으로 몸 만들기에 최적의 숙소인 곳으로 평가 받고 있다.

실제로 메이필드호텔의 스포츠 선수단 객실 이용률은 연평균 5%를 상회하고 있으며,이는 타 호텔들이 스포츠선수단 유치에 취약한 것과 비교하면 상당한 성과다.

이 호텔 판촉팀 김충식팀장은 "상암월드컵경기장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가 근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은 물론 해외 축구국가대표팀의 숙소로도 많이 이용되고 있다"며 "이 같은 입지조건을 십분 활용해 국내외 축구팀을 상대로 한 마케팅 전담 세일즈 지배인을 배치함으로써 전략적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