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더이상 등원거부 명분 없어"

최종수정 2008.06.20 10:11 기사입력 2008.06.20 10:11

댓글쓰기

한나라당이 20일 국회 등원을 거부하고 있는 통합민주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특히 한나라당은 한미간 쇠고기 추가협상이 타결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민주당의 국회 등원 거부가 더 이상 명분이 없다고 지적하고 개원을 통한 민생경제 살리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이날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어제 대통령께서 반성문을 발표했고, 오늘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으로부터 쇠고기 추가협상이 끝났다는 보고가 들어왔다"면서 "내주가 되면 나라 전체가 정상화의 길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수석부대표도 "국회법이 정한 개원시한을 보름이나 넘겼다"면서 "국회의장단을 구성하는 데 어떤 조건이 있을 수 없으며, 지금 민주당은 헌정중단, 국회공백 상태를 초래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오는 7월17일은 제헌 60주년의 뜻깊은 날인데 더 이상 국회가 공전하는 모습을 보여줘서는 안된다"면서 "민주당은 국회에서 국정을 논의하기 위해 조건없는 개원을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윤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 등 야당도 이제 국회 등원을 거부할 명분히 사라졌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면서 "민생과 국가의 장래를 위해 모두 제자리로 돌아가 제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