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문현·대연 혁신도시 개발계획 승인

최종수정 2008.06.20 09:26 기사입력 2008.06.20 09:26

댓글쓰기

부산 문현지구와 대연지구 혁신도시 개발계획(안)이 확정됨에 따라 10개 혁신도시는 모두 개발계획 승인 절차를 마쳤다.

국토해양부는 사업시행자인 부산도시공사가 승인 신청한 부산(문현, 대연) 혁신도시 개발계획(안 )에 대해 혁신도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18일 최종 확정, 관보에 고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에 따라 부산(문현, 대연) 혁신도시의 밑그림이 완성돼 이 개발계획을 토대로 실시계획(안)을 마련해 9월중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부산 혁신도시는 동삼, 센텀, 문현, 대연 4개 지구로, 이 중 동삼(해양 관련), 센텀(영화영상 관련) 지구는 지난해 9월3일 개발계획이, 12월13일 실시계획이 이미 확정됐다.

이로써 전국 10개 혁신도시 개발계획 승인은 모두 마무리됐고, 9개 혁신도시와 부산의 동삼, 센텀지구는 실시계획이 모두 완료됐다.

문현 혁신도시는 금융 관련 공공기관이 이전하고 지역 소재 금융기관들과 관련 기업 등을 유치해 금융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문현 혁신도시에는 한국자산관리공사, 증권예탁결제원 등 6개 이전공공기관들과 기존에 부산지역에 있던 증권선물거래소, 부산은행본점, 한국은행부산본부 등 5개 기관 등 총 11개 금융 관련 공공기관이 이전하게 된다.

부산시는 부산도시공사 시행으로 이 곳에 통합개발용지(PF사업부지)를 마련, 종합금융타운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고 업체와 기관들을 유치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미 지난 4월 민간사업자 공모에 들어간 상태다.

대연 혁신도시는 부산지역으로 이전하는 13개 공공기관의 종사자와 그 가족들을 위한 쾌적하고 품격 있는 고급주거단지로 개발된다. 이 지구는 주상복합건축물을 포함한 아파트 2500가구와 초등학교 1개소, 공원 2개소 및 시설녹지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