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예 문채원, '바람의 화원'서 문근영과 호흡

최종수정 2008.06.20 09:07 기사입력 2008.06.20 09:07

댓글쓰기

문채원

[아시아경제신문 고재완 기자] 신예 문채원이 SBS 드라마 '바람의 화원'(극본 이은영 연출 장태유)에 캐스팅 됐다.

문채원은 '바람의 화원'에서 신윤복(문근영 분)을 사랑하게 되는 기생 정향 역을 맡는다.

장태유 PD는 정향 역할에 현재 이미지가 만들어져 있는 인지도 있는 배우보다 새로운 이미지의 배우를 원해 오디션을 실시했고, 이 과정에서 문채원이 캐스팅됐다. 장PD는 "문채원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추계예술대학교 미술학과를 휴학중인 문채원은 전공인 그림 외에도 가야금, 피겨 스케이팅을 특기로 가지고 있는 다재다능한 신예다. 특히 가야금 연주가 가능하기 때문에 정향 역 캐스팅에 큰 도움이 됐다는 후문.

정향은 가야금 솜씨와 빼어난 미모로 소문난 최고의 기생으로 극중 김조년(류승룡 분)의 사랑을 받지만 신윤복을 사랑해 김조년, 신윤복과 삼각관계를 이룬다.

문채원은 "최고의 작품에서 좋은 역할을 맡게 돼 가슴이 벅차다. '바람의 화원'을 촬영하는 동안 정향으로 살겠다"며 "이번 작품이 나를 알릴 수 있는 대표작이 됐으면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삼양라면, 한국화장품, 현대증권, 라끄베르 CF와 빅마마의 '네버 마인드(Never mind)', 성시경의 '한번더 이별'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문채원은 지난해 방송한 SBS '달려라 고등어'에서 주인공으로 활약한 바 있다.

김홍도와 신윤복의 그림을 통해 역사의 미스터리를 풀어가는 추리사극 '바람의 화원'은 오는 9월 방영예정이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