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대륙붕 개발 '뜨거운 감자'로 부상

최종수정 2008.06.20 10:24 기사입력 2008.06.20 10:24

댓글쓰기

에너지 위기 대처 위해 인근해안 석유자원 개발 목소리 커져
매케인 '찬성' vs 오바마 '환경오염 반대'.. 대선 쟁점사항으로

상당량의 석유가 매장돼 있으리라 추정되는 미국 연안 대륙붕 개발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미국 에너지부에 따르면 미 연안에 180억배럴 가량의 석유가 매장돼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1981년 제정된 석유개발 유예 조치법으로 지난 27년 동안 미 대륙붕 개발은 금지돼왔다. 환경 오염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미국 전역의 휘발유 평균 가격이 사상 처음 갤런(약 3.8ℓ)당 4달러선을 넘어서는 등 치솟는 에너지 비용이 경제 전반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륙붕 개발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차 힘을 얻으면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과 공화당의 대선 후보인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과 존 매케인 상원의원은 상반된 견해를 갖고 있어 향후 대선 정국에 큰 영향을 미칠 듯하다.

뉴욕 타임스는 18일(현지시간) 조지 부시 대통령이 4대 고유가 대책을 제시하는 가운데 대륙붕 개발을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매케인 상원의원도 부시 대통령의 고유가 대책에 찬성한다며 대륙붕 개발 금지 해제를 촉구했다. 그는 "야생 동식물 보호가 필요한 북극지방 개발에 반대하지만 연방 정부가 자원을 활용할 때가 됐다"며 유전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매케인은 한 발 더 나아가 원전 45기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오바마 상원의원과 환경보호론자들은 여전히 환경보호가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오바마는 "연근해 굴착이 이뤄져도 석유 공급량을 늘리거나 석유 가격을 낮출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유가를 내리려면 오히려 석유회사에 과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하루 2000만 배럴을 소비한다. 그렇다면 미 연근해에 매장돼 있다는 석유 180억 배럴은 미국이 3년 동안 쓸 수 있는 양이다.

석유개발 유예 조치법은 오는 2012년까지 대서양, 태평양 연안, 멕시코만 대부분 지역에 걸쳐 석유 및 가스의 시추·탐사를 불허하는 내용으로 이뤄져 있다. 텍사스·알래스카·루이지애나·앨라배마 등 4개 주의 일부 연안 지역에 한해서만 연근해 유전 개발이 허용돼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