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종환 장관 "주공·토공, 구조조정 후 통합"

최종수정 2008.06.19 11:33 기사입력 2008.06.19 11:33

댓글쓰기

대한주택공사와 한국토지공사의 통폐합 절차가 '선 구조조정, 후 통합' 방식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한경 밀레니엄 포럼'에서 "주공과 토공이 각각 본연의 업무 이외 일이 많다"며 "각 공사의 군살을 뺀 뒤 단계적으로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통합이 필요하면 통합을 하되, 인원감축이 필요하면 그 단계에서 고민할 것"이라며 "통합이 전제가 되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분양가 상한제 보완문제에 대해서는 "상한제는 여론에 떠밀려 만든 정책"이라고 전제하면서도 "부작용이 많지만 어쨌든 어렵게 만든 정책이니 수정이나 완화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지방 미분양 문제와 관련해서는 "만족스럽진 않지만 우선적인 조치를 취했다"며 "종부세 완화 등 내부 논의가 있긴 하지만 당분간 지방 미분양 추가대책은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또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해서는 "오늘 중으로 타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하며 "화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문제인데 1년 이내에 해결토록 할 것"이라며 근본 대책 마련을 강조했다.

정수영 기자 jsy@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