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성대·한양대 등 IT연구센터 9곳 선정

최종수정 2008.06.15 12:00 기사입력 2008.06.15 12:00

댓글쓰기

최장 4년간 20억~32억원 지원

지식경제부는 15일 지식·혁신주도형 산업강국으로의 도약 및 고급 IT인력 양성을 위해 서울대, 성균관대, 숭실대, 건국대 등 9곳의 대학 IT연구센터(ITRC)를 선정, 발표했다.

대학 IT연구센터(ITRC)는 지식경제부가 지난 2000년부터 유망 IT기반 핵심기술 분야에 대한 대학의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신규 선정된 센터는 지정공모 분야인 ▲BcN 분야에서는 서울대학교 ‘차세대 네트웍 서비스 연구센터’▲이동통신 분야에서는 성균관대학교 ‘협력(Cooperative) 무선통신 연구센터’ ▲지능형 로봇에서는 숭실대학교 ‘I3-로봇연구센터’ 3곳이 선정됐다.

자유공모 분야는 ▲SW 및 SW응용의 건국대학교 ‘무인비행체 SW 연구센터’와 광주과학기술원 ‘촉감기술 연구센터’ ▲방송/통신 분야에서는 목포대학교 ‘해양텔레매틱스 기술개발센터’와 경북대학교 ‘u-헬스케어 융합 네트워크 연구센터’ ▲IT SoC/부품소재 분야에서는 고려대(조치원) ‘Mobile Photovoltaic System용 정보소재 연구센터’와 한양대학교(안산) ‘멀티코어 설계기술 연구센터’가 각각 선정됐다.

지정공모 연구센터에는 참여대학원생 인건비, 연구용 기자재비 등 연구비가 연간 8억원 수준으로 최장 4년간 32억원까지 지원되며, 자유공모 연구센터는 연간 5억원 수준으로 최장 4년간(최대 20억원) 지원이 된다.

이번 9개 센터의 추가 선정으로 수도권 23개, 지방 25개 등 전국 총 48개 ITRC가 설립됐으며, 연간 평균 600여명의 교수와 4000여명의 대학원생, 150여개의 산업체가 참여하게 됐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