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운수노조 "화물 대체수송 거부"

최종수정 2008.06.13 16:48 기사입력 2008.06.13 16:29

댓글쓰기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나선 가운데 철도, 공항항만노조가 화물 대체수송 거부를 선언하고 나서 물류.교통대란이 현실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전국운수산업노조는 13일 서울 영등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물연대 본부 파업에 맞춰 부산 등에서 철도가 대체 수송을 거부하고 있다"며 "정부가 공권력으로 화물연대를 막는다면 철도도 바로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운수산업노조는 화물연대 본부, 철도노조본부, 공항항만운송본부 등을 산하에 두고 있다.

이에 앞서 민주노총 산하 철도노조는 11,12일 이틀간 지부장 회의를 열어 대체수송 거부를 결정한 바 있다.

이들은 13일 이후 추가되는 물동량은 화물연대 대체 수송 물동량으로 보고 수송을 거부하기로 하는 한편 23-25일 사흘동안 2만5000여명의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벌일 예정이다.

운수산업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도 기자회견을 통해 "화물연대의 생존권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며 "40여개 지부별로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택시본부도 25일께 대규모 집회를 열고 유가 폭등, 택시 생존권 확보를 요구할 예정이어서 화물연대 파업이 장기화하면 이달말 물류, 교통 대란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정부 관계자는 "어제 철도를 23편 증편했는데 수송에 차질이 있다는 보고는 아직 올라온 게 없다. 현재로서는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