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담배세 인상, 업계·정부 줄다리기

최종수정 2008.06.13 16:08 기사입력 2008.06.13 16:02

댓글쓰기

일본의 초당파 의원들이 추진 중인 담배세 대폭 인상안에 대해 업계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담배와 건강을 생각하는 의원 연맹'은 세수 증가와 흡연 폐해를 줄이기 위해 담배세 인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현재 일본의 담배 가격은 20개비들이 1갑에 300엔(약 2900원), 세금은 175엔 정도로 세수는 2.3조엔에 달한다.

투자업체 바클레이스 캐피털의 모리타 교헤이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수요 변동이 없다는 전제 아래 담배 값을 현재의 3배인 1000엔으로 올리면 세수는 최대 8.5조엔으로 늘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담배 제조업체인 일본담배산업(JT)의 기무라 히로시 사장은 12일 "담배세를 대폭 인상할 경우 세계에서 세번째로 큰 담배 시장인 일본은 침체하고 말 것"이라고 들려줬다.

그는 "담배세를 대폭 인상할 경우 업계와 소비자들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재정을 늘리고 싶으면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JT 지분 가운데 50%를 매각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불고 있는 웰빙 열풍으로 일본에서 흡연률은 40% 감소했다. 2007 회계연도에 JT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9.4% 감소한 2220억엔을 기록했다.

설상가상으로 담뱃잎, 포장비, 다른 원자재 비용까지 급등하고 있어 담배 값 인상을 검토했으나 소비자들의 반발이 예상돼 눈치만 보는 실정이었다.

여기에 일본 정부가 미성년자의 흡연율을 줄이기 위해 오는 7월 1일부터 담배자판기 전용 카드 사용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하면서 매출은 대폭 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JT는 담배 세계 3위 소비국인 중국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7월 1일부터 일본의 흡연자들은 담배 자판기를 이용할 경우 자판기 전용 카드까지 구입해야 한다.

일본 코스모증권의 마노메 슌이치로 수석 애널리스트는 "담배세가 대폭 오르면 흡연 인구가 한꺼번에 줄어 세수 확보 등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