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장관 "화물연대 불법행동 강력대응"

최종수정 2008.06.13 11:58 기사입력 2008.06.13 11:56

댓글쓰기

정부는 13일 오전 0시를 기해 시작된 화물연대의 총파업과 관련해 불법행동에 대해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총리 주관으로 진행된 경제장관회의 대책 회의 이후 과천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화물연대의 집단행동이 불법적으로 이어질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주요 항만 및 물류시설 등의 진입로 주변에 경찰력을 배치해 운송 방해 등의 불법 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또 "집단행동 지역의 치안유지에 최대한 노력해 생업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와 함께 화물연대와 지속적인 공식.비공식적 접촉으로 파업 조기종결방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물류대란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철도와 연안해운 수송 확대, 군 컨테이너·자가용 화물 등 비상수송수단을 투입하기로 했다.

특히 핵심물규거점인 항만과 ICD에서의 운송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컨테이너 반송 수송차질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부족차량은 화주보유차량, 임시운송허가 자가용 차량 등을 투입하고, 해당지자체, 관할 항만청과 협조해 차질없이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운송참여 차량에 대해서는 통행료 감면 및 경찰 에스코트 등을 시행한다.

정 장관은 "앞으로 화물연대의 애로사항을 충분히 수렴해 성의있게 제도개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