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입물가 폭등..10년2개월만에 최대폭

최종수정 2008.06.13 12:48 기사입력 2008.06.13 12:00

댓글쓰기

전년비 44.6%로 최고치 매달 경신..유가,환율 영향

유가 상승 여파로 원자재값이 급등으로 수입물가가 연일 상승폭을 경신하면서 10년 2개월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 수출입물가 동향'에 따르면 올해 5월 수출입물가(원화기준)는 수출이 전월대비 7.2%상승, 수입은 10.7% 상승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수출이 24.0%, 수입은 44.6%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지난 1998년 3월 49.0%가 오른 이래 10년 2개월만에 최대 상승폭이다.

수입물가는 원유 등 국제원자재 가격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환율 상승폭도 확대되면서 원자재가 전월대비 17.0%, 전년동월대비 83.6%나 크게 뛰었다.

원자재는 작황호조로 밀가격이 내렸으나 국제 곡물가격 상승 및 수요 증가로 옥수수, 천연고무, 돼지고기, 대두 등이 올랐고 광산품으로 원유가 21.0%, 천연인산칼슘이 43.8%, 무연탄이 35.2%로 급등했다.

중간재는 환율상승의 영향과 원유 등 국제원자재 가격의 오름세가 지속되면서 관련 석유화학제품 및 금속제품 등이 올라 선철이 30.9%, 비료가 35.0%, 합금철이 19.8% 등으로 상승했고 자본재는 의료용진단기기가 4.6%, 웨이퍼가공장비가 2.7% 상승했다.

자본재는 원재료비 상승분의 제품 반영과 환율상승의 영향으로 정밀기계제품과 일반기계및장비제품이 오르면서 상승했고 소비재는 내구재 및 준내구재, 비내구재 모두 올라 국제유가 상승으로 프로판가스, 부탄가스 등이 오르고 수요증가로 냉동어류, 돼지고기 등도 오르면서 가격이 올랐다.

수입물가는 환율변동 효과가 제거된 계약통화기준(외화표시 수입가격)으로는 전월대비 5.7% 상승했으며 전년동월대비로는 27.6% 올랐다.

수출물가(원화기준) 역시 전월대비 원유를 비롯한 국제원자재 가격 및 환율상승의 영향으로 석유화학제품, 금속1차제품, 운송장비제품 등이 오르면서 전월대비 7.2% 상승했다.

수출 물가는 경유 20.5%, 제트유 21.0%, 나프타 16.7% 등 석유화학 제품이 상승한 반면 축전지 9.9%, 스판덱스, 액정표시장치 등은 내렸다. 환율변동효과가 제거된 계약통화기준(외화표시 수출가격)으로는 전월대비 2.4%, 전년동월대비로는 9.2%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수입물가가 원화기준으로는 전년동월대비 44.6% 증가했으나 계약 통화기준으로는 27,6% 증가해 그 차이만큼 원·달러 환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수 있으며 가중치로 따졌을 때 유가가 1000에서 169.2로 상당히 큰 포지션을 차지했다"면서 "44.6% 오른 상승폭 중 20.2%는 원유 때문이라고 볼 수 있어 지난 외환위기때보다 환율과 유가가 동시에 수입 물가를 높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