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물연대 총파업 산업계 초비상

최종수정 2008.06.13 10:40 기사입력 2008.06.13 10:40

댓글쓰기

5172대 참여 하루 1280억 손실.. 경제전반 일파만파

화물연대가 13일을 기해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산업계 전반에 피해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업체들은 기능이 마비된 육상운송 대신 철로, 항공 등 대체 수단을 강구하고 있지만, 수송 물량을 소화하기에는 턱없이 모자라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또 물자조달난으로 최근 급등하고 있는 물가를 더욱 부추길 우려도 커져 피해가 경제전반으로 확산될 조짐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1차 피해가 예상되는 물류와 더불어 전자, 자동차, 철강, 석유화학, 제지 등 수출 업체들은 총파업 단행으로 납기를 제때 맞추지 못하는 물량이 급증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흑자를 기록하며 회복 기미를 보였던 수출이 재차 부진의 늪에 빠질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날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화물 운송 거부에 나선 차량은 모두 5172대로 지난 2003년 총파업 당시 파업 차량 규모를 이미 넘어섰다.

이에 따라 이번 총파업에 따른 산업 피해 규모는 지난 2003년 피해액(6500억원 추산)을 훌쩍 넘겨 수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한국무역협회는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하루 1280억원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지난 2003년 하루 385억 7000만원의 4배에 해당한다.

주요 제조업체들은 이미 상당 폭 경영 손상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현대차는 매일 내수용 차량 500여를 전국 각 지역에 날라야 하지만, 지난 9일 카캐리어분회의 운송 거부 이후 탁송 차질 출고차량이 1000여대에 이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에 대해 "열차탁송을 하루 200대로 늘리고, 직영 탁송 회전율을 높이면서 개별탁송 비중도 늘리는 등 피해 규모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승수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중앙청사에서 '화물운송시장 안정화 관계 장관회의'를 개최, 화물연대의 운송거부로 인한 국가경제와 국민생활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수송대책과 운송방해 예방 및 조기 정상화 방안 등 정부대책을 재 점검하고 차질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지식경제부 국방부 국토해양부 행정안전부 노동부장관, 국무총리실장, 경찰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군 장비ㆍ인력 투입, 임시 화물열차와 연안컨테이너 선박 운영, 자가용 카고 유상운송 허용 등 비상수송 대책 시행 △주요 시설(항만, ICD)의 경찰력 사전 배치 △비회원 화물차량 경찰 에스코트 등 운송방해 예방 △고의적인 차량방치 제거 대비팀 운영 등이 논의됐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