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나라 "가축법도 국회서 논의해야"

최종수정 2008.06.13 10:46 기사입력 2008.06.13 10:46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야당에서 쇠고기 정국 해법으로 주장하고 있는 가축전염병 예방법 개정을 장외가 아닌 국회에서 논의해야 한다며 등원을 거듭 촉구했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13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오늘 가축법 공청회가 있다"면서 "모든 문제를 국회에 가지고 와서 긴급현안 질의를 통해 풀고, 쇠고기대책특위를 만들어 가축법을 포함한 모든 것을 논의해 결론을 도출하는 것이 절차적 민주주의"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어 "원혜영 원내대표는 가축법을 받아주면 국회에 들어오겠다는데 받아주고 문제가 해결된다면 국회가 무슨 필요가 있고 나머지 의원들은 무슨 필요가 있느냐"면서 "명분, 명분하는데 옛날부터 선물을 주고 들어오라 하는 것은 구태정치 아니냐"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공청회를 하고 나면 그 다음부터 두세번 만나면 길이 보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내주중에는 국회가 개원되기를 바란다"면서 "쇠고기 협상도 통상본부장이 미국 대표부와 만나면 다음주 화요일까지는 가시적인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태희 정책위의장도 "가축법 공청회에 참석해 재협상이 가지는 의미와 야당이 얻고자 하는 최종적 목적을 위해 재협상 외에 다른 수단은 없는가를 놓고 토론을 벌일 것"이라며 "재협상을 통해 얻고자 하는 목적은 국민이 우려하는 30개월 이상 쇠고기가 수입안되도록 하는 것과 광우병 우려 부위에 대한 수입을 어떻게 억제하느냐가 핵심"이라고 전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